임현수 목사 사모, 첫 심경 고백... 성도들에게 보낸 편지서 '임 목사는 축복 받은 사람, 기도에 감사'

재경일보 노승현 기자 노승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6.02.21 01:59:26 EST
임현수 목사

국가전복음모죄 등의 혐의로 종신노역형(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북한에 억류된 토론토 큰빛교회의 임현수(61) 목사의 사모 임금영 씨가 지난 19일 성도들 앞으로 서신을 보내 첫 심경을 고백했다.

임 사모는 이 서신에서 "목사님은 참으로 복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전 세계 교인들이, 아니 안 믿는 사람들조차도 임현수 목사를 위해서 기도하고 있다는 사실에 너무 감사하다"고 슬픔이나 안타까움, 분노가 아닌 감사로 말문을 열었다.

Like Us on Facebook

임 사모는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한국 교회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알려지게 되자, 저는 이건 분명히 하나님이 하신 일이니 내가 아파하고 힘들어해야 할 상황이 아니라는걸 깨닫게 되었다"면서 "목사님이 이렇게 억류되면서 많은 생각이 저를 돌아보게 해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인간적으로는 너무 억울하고 속상하고 화가 났다"면서 처음에는 임 목사의 억류로 힘들었던 심경을 내비치기도 했다.

임 사모는 "그러나 하나님께서 주신 믿음으로 지금은 너무 감사하다는 마음을 많이 갖게 되었다"면서 교회적으로도 감사한 일이라고 했다.

임 사모는 특히 임 목사를 위해 중보기도에 힘쓰고 있는 성도들을 향해서도 고마움을 나타냈다.

임 사모는 "교인들이 함께 모여 중보기도 한다는게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또 "오늘 우리 교우들이 추운데 고생하면서 오타와를 찾아가 기도를 했다는 말에 저는 항복했다"면서 "정말 고맙고, 감사하고, 역시 우리 큰빛교회는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자랑스러웠다"고 덧붙였다.

임 사모는 임 목사 억류 후 하나님의 음성을 들었다고도 했다.

임 사모는 "임 목사가 억류되고 일주일 되던 어느 새벽에 주님이 확실하게 저에게 '내가 너의 남편 북한에 보냈어. 염려 하지마라. 내가 함께 하고 있단다'라고 말씀해주다"면서 "그 말씀에 너무 감사해서 펑펑 소리내어 얼마동안 울었고, 그 후 위로부터 사람이 형용할 수 없는 감사한 마음을 마구 내려주기 시작해, 그 때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걱정없이 염려없이 감사하며 만나는 사람들을 오히려 위로할 정도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임 사모는 임 목사의 억류에 대해서는 "그 땅의 영혼을 생각한다면, 어느 누군가의 밀알이 있어야 하는데 그 사람이 임 목사라는 생각에 또 한번 깊이 감사하고 있다"면서 종신노역형 선고를 받았을 때도 사형은 당하지 않아 감사했다고 말했다.

임 사모는 "임 목사가 노역형이라는 죄명을 받았을 때, '주님 또 살려주셨네요. 분명 사명이 있겠다'고 혼자서 감사기도 드렸다"면서 "그리고 교회가 그 날 함께 기도했다는 말을 듣고 펑펑 울었다. 주님이 좋아하는걸 우리 교회가 하고 있다는 것이 감사해서 우리 교회가 너무 자랑스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북한이 미사일을 쏘고 전 세계가 어수선 하지만 이런 일은 더 많이 일어나야 주님이 더 크게 일 하실 것이기에 임 목사 때문에 걱정하지 말고 주님이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실까 하며 우리 모두 마음 모아 기도하는데 집중했으면 좋겠다"면서 "한 영혼을 천하보다 더 귀하게 여기시는 주님의 심정을 임 목사에게 주시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우리 한 번 사는 인생, 주님 나라 위해 목숨 걸고 기도하고, 목숨 걸고 전도하고, 목숨 걸고 사랑하는 큰빛교회가 되길 그리고 마음껏 축복해드리고 싶다"면서 임 목사에 대한 7가지의 기도제목을 부탁했다.

1) 어둠의 땅이지만 빛의 역할을 하도록

2) 하나님만 바라보고 감사하는 시간 갖도록

3) 아버지의 마음 더 많이 주시도록,

4) 그 땅의 영혼을 품고 목숨 걸고 눈물로 기도하는 목사 되도록,

5) 변장된 축복 잘 감당하도록,

6) 끝까지 하나님 영광만 드러내도록,

6) 외롭지 않고 끝까지 잘 감당하도록,

 

다음은 임 사모 서신 전문이다.

<사랑하는 큰빛교우님들께>

오랫만에 멀리서 인사드립니다.

보고 싶고, 만나고 싶고, 울고 싶고, 무어라 표현이 잘 안되네요.

몸은 이곳에 있지만 마음은 항상 토론토에 있었습니다. 목사님은 참으로 복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전 세계 교인들이, 아니 안 믿는 사람들조차도 임현수 목사를 위해서 기도하고 있다는 사실에 저는 너무 감사합니다. 한국 교회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알려지게 되자 저는 이건 분명히 하나님이 하신 일이니 내가 아파하고 힘들어해야 할 상황이 아니라는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목사님이 이렇게 억류되면서 많은 생각이 저를 돌아보게 해주었습니다. 인간적으로는 너무 억울하고 속상하고 화가 났지만, 하나님께서 주신 믿음으로 지금은 너무 감사하다는 마음을 많이 갖게 되었습니다. 교회적으로도 얼마나 감사한지요.

교인들이 함께 모여 중보기도 한다는게 너무 감사했습니다. 목사님이 억류되고 일주일 되던 어느 새벽에 주님이 확실하게 저에게 이렇게 말씀해주셨어요. "내가 너의 남편 북한에 보냈어. 염려 하지마라. 내가 함께 하고 있단다"라고. 전 그 말씀에 너무 감사해서 펑펑 소리내어 얼마 동안 울었습니다. 그 후 위로부터 사람이 형용할 수없는 감사한 마음을 마구 내려주기 시작하셨습니다. 그 때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걱정없이 염려없이 감사하며 만나는 사람들을 오히려 위로할 정도로 잘 지내고 있습니다. 주님은 너무 정확하시고 실수가 없으십니다. 그리고 신실하십니다. 너무나도 잘 알고 있지만 실제로 저희 가정에 이런 사건이 생기면서 제 개인적으로는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정확한 시간에 억류하셨다는 것도 너무 감사합니다. 지금 남북한의 상황을 보면 정말 겁이 날 정도로 어수선합니다. 그러나 그 땅의 영혼을 생각한다면 어느 누군가의 밀알이 있어야 하는데 그 사람이 목사님이라는 생각에 저는 또 한 번 깊이 감사하고 있습니다. 주님은 손해 보실 분이 아니시니... 그 땅의 영혼은 누가 책임지겠습니까.

목사님 종신 노역형이라는 죄명을 받았을 때 저는 주님 또 살려주셨네요. 분명 사명이 있겠다고 혼자서 감사기도 드렸습니다. 그리고 교회가 그 날 함께 기도했다는 말을 듣고 펑펑 울었습니다. 주님이 좋아하는걸 우리 교회가 하고 있다는 것이 감사해서 우리 교회가 너무 자랑스러웠습니다.

요즘 북한이 미사일을 쏘고 전 세계가 어수선 하지만 이런 일은 더 많이 일어나야 주님이 더 크게 일 하실 것이기에 목사님 때문에 걱정하지 말고 주님이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실까, 우리 모두 마음 모아 기도하는데 집중했으면 좋겠습니다. 한 영혼을 천하보다 더 귀하게 여기시는 주님의 심정을 목사님께 주시도록 기도해주십시요.

주님은 너무 급하셔서 영혼 구원을 위해 그 땅에 목사님을 강제적으로 몰아갔다는 사실에 저는 순종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오늘 우리 교우들이 추운데 고생하면서 오타와를 찾아가 기도를 했다는 말에 저는 항복했습니다. 정말 고맙고 감사하고 역시 우리 큰빛교회는 대단하다는 생각을 그리고 자랑스러웠습니다.

저도 참석하고 싶었지만 솔직히 교우들을 만날 마음의 준비가 안 되어서... 만나면 울 것같고 자신이 없어서 못 참석했으니 이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우리 한 번 사는 인생. 주님 나라 위해 목숨 걸고 기도하고, 목숨 걸고 전도하고, 목숨 걸고 사랑하는 큰빛교회가 되길 그리고 마음껏 축복해드리고 싶습니다.

목사님을 위해서 이렇게 기도해 주십시요.

어둠의 땅이지만 빛의 역할을 하도록,

하나님만 바라보고 감사하는 시간 갖도록,

아버지의 마음 더 많이 주시도록,

그 땅의 영혼을 품고 목숨 걸고 눈물로 기도하는 목사 되도록,

변장된 축복 잘 감당하도록,

끝까지 하나님 영광만 드러내도록,

외롭지 않고 끝까지 잘 감당하도록,

감사합니다.

주 안에서 온 교우들의 평강을 기도하며 4월달 캐나다 가서 제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오늘의 뉴스 브리핑

오늘의 칼럼더보기

박해영

[박해영 산부인과 칼럼] 폐경 전에 아랫배에 혹이 생길 때

폐경 전 젊은 나이에 아랫배에 생기는 여러 가지 혹이 있습니다. 그 중에 특히 임신 때 생기는 뜻밖의 혹에

김종윤

음주운전 적발시 영주권,시민권 거부될 수도

미주에 거주하시는 한인들이 종종 경찰에 적발되는 범죄 중의 하나는 음주운전입니다. 특히 매년 연말이 되면

More

화제의 클릭

동성애

존스홉킨스대 보고서 "동성애자나 트랜스젠더로 태어난다는 과학적 증거 없어"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있는 연구 중심 명문 사립대인 존스홉킨스대학의 저명 학자들이 22일 동성애와

이스라엘에서 발견된 1세기 회당 유적

신약·예수 생애의 역사성 입증하는 A.D. 1세기 회당 유적 발견돼

신약의 예수 그리스도의 생애에 대한 기록이 사실임을 입증해주는 역사적 유물인 '1세기 회당 유적'이

"알라여, 기독교인들을 모두 죽이소서"라고 외치고 있는 10대 무슬림 청소년

벨기에 무슬림 10대 길거리서 "알라여, 기독교인을 모두 죽이소서" 외쳐... 시민들 분노

벨기에 남동부 리에주의 베르비에에서 거리를 배회하며 "알라여, 비열한 기독교인들을 죽이소서. 알라여,

트럼프

오스트리아서 독일 여성 집단강간한 이라크 난민 9명 체포

오스트리아 비엔나 경찰이 신년 행사에서 28세 독일 여성을 집단 강간한 혐의로 이라크 난민 9명을 체포했다고

엄마 킴 웨스트(51)와 아들 벤 포드(32)

동성애 옹호자들은 근친상간에 대해 뭐라 할 건가? 36세 엄마와 19세 아들의 특별한 사랑

기독교 변증가인 마이클 브라운 박사는 12일 "동성애 옹호자들은 근친상간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할

에릭 메탁사스

"모든 성행위가 평등한 것은 아니다... 맑시즘과 전체주의가 문화, 특히 성을 노린다"

예일대 출신의 문화평론가인 에릭 메탁사스(Eric Metaxas)는 11일 크리스천포스트 기고글을 통해 모든 성행위가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 수락연설서 국가표어 바꿔... 'In God We Trust' 아닌 'E Pluribus Unum' 언급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지난달 28일 대통령 후보 수락 연설에서 국가 표어를 잘못 언급한 가운데,

KSTARS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주상욱♥차예련, 5월 결혼 '스타부부 탄생'

배우 주상욱(39)과 배우 차예련(32)이 열애 1년만에 결혼식을 올려 화제다.

한선화, 청순 그 자체…"자체발광 미모"

연기자 한선화가 자체발광 미모를 뽐내 눈길을 모았습니다.

이하늬X산다라박, 비주얼 자매…"우리 한 살 차이"

배우 이하늬, 산다라박이 지난 26일 절친자매 인증샷을 공개하며 친분을 과시했다.

INSIDE 재경일보